HOME > 커뮤니티 > News
 
(MOF KS개정 후폭풍) <1>가격폭등에 한숨 쉬는 전기공사업계
 
첨부파일 1개
관리자 2013-06-25

(MOF KS개정 후폭풍) <1>가격폭등에 한숨 쉬는

전기공사업계

'MOF=귀하신 몸'부르는 게 값



KS기준 개정에 따른 여파로 MOF 가격이 폭등하며 관련 업계에 후폭풍이 일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시장에서 거래되던 MOF 가격은 지난해보다 3배가량 껑충 뛰어올랐다. 지난해만해도 50만원선에서 거래되던 제품이 160만원선까지 오른 것이다.
부족한 공급량도 문제다. 개정된 KS기준을 만족하는 제품이 시장에 덜 공급되면서 지난해와 비교해 MOF 공급량이 약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로 인해 MOF를 구매해 설치하는 전기공사업체들은 당장 가격폭등과 자재수급난 등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불똥이 엉뚱한 곳으로 튀어버린 셈이다.
MOF의 KS기준 개정 이후 관련업계에 몰아닥친 후폭풍과 이번 개정과 관련된 MOF업계의 속사정, 대책 등을 긴급 점검했다.

◆전기공사업체, “어디 MOF 없나요”
“현재 MOF를 양산·판매할 수 있는 기업이 절반 가까이 줄어 제품을 사고 싶어도 살 수 없는 상황입니다. 웃돈을 얹어줘야 MOF 한 대를 겨우 구입할 수 있으니, 공사의 적기시공에 문제를 겪을 수밖에요.”
전북 전주에 위치한 A전기공사업체 대표는 요즘 근심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MOF 공급량이 부족하다보니 제품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수준이기 때문이다.
A업체 대표는 “당장 6대를 구해야하는데 거래업체도 물건이 없어 발만 구르고 있다”며 “여기저기 발품을 팔고 있지만 다른 유통업체들도 하나같이 재고가 없다는 말 뿐이었다”고 토로했다.
이 업체는 7월 초에 전기공사를 앞두고 있다. 때문에 6월말까진 제품을 구해야 하는데 유통업체들도 재고가 없어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는 “시중에 물건이 없다보니 MOF 주문하고 받는데까지 1달 반가량이 걸린다”며 “이 때문에 공사 일정에 차질이 생길까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이로 인해 밤잠을 설치고 있을 정도라고.
이어 “MOF 수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다보니 그 피해를 고스란히 전기시공업체가 입고 있다”며 “만약 7월 초까지 제품을 구하지 못한다면 시공을 연기하거나 최악의 경우 지체상금을 물 수도 있다”고 하소연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웃돈을 얹어서라도 제품을 구하고자 하는 시공업체들이 태반이다. 지체상금으로 손해를 보는 것보다 유통업체들이 ‘부르는 값’을 치르는 게 낫기 때문이다.

◆MOF 가격폭주…천정부지로 치솟아
전국적으로 MOF 품귀현상이 일자 가격 또한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
지난해 65~70만원하던 가격이 올 초 120만원선으로 두 배 가까이 뛰더니 현재는 180~200만원선까지 올랐다.
경기도 평택의 B전기공사업체는 이처럼 폭등한 MOF 가격을 고스란히 부담하고 제품을 구한 사례다. B전기공사업체 사장은 최근 한 달을 기다린 끝에 오일타입 제품을 어렵게 구했다며 지난해보다 무려 3배나 오른 190여만원에 겨우 물건을 구매할 수 있었다.
이마저도 재고를 갖고 있다는 유통업체를 수소문한 끝에 얻은 결과라고.
B업체 사장은 “어디를 가도 이 정도는 지불해야 한다는 유통업체 직원의 얘기에 황당했지만 기간 내에 전기공사를 마무리 짓기 위해선 판매자가 ‘부르는 값’을 치르고 구매할 수밖에 없었다”며 “전기공사업을 수십년째 하면서 이런 기막힌 일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MOF는 전압 및 전류 변성기기로 전기공사 시 꼭 필요한 기자재다. 특히 고압단가를 하는 업체들에게는 없어서는 안될 자재 중 하나다. 따라서 MOF가격이 오르면 수요자인 전기공사업체들의 비용부담은 그만큼 늘어날 수밖에 없다.
그러나 단가입찰을 통해 한전 배전협력업체로 등록된 전기공사업체는 MOF가격 인상에 따른 원가 상승분을 고스란히 끌어안을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시공업체의 한 관계자는 “MOF 한 대 가격이 200만원이 넘는 게 말이 되냐”며 “제작과정이나 유통단계에서 이윤을 크게 남기려는 의도는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런 통보도 없이 3~4개월 사이에 가격이 3배 이상 오르니, 수요자 입장에서는 답답할 따름”이라며 “정부나 관련기관이 대책을 세워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최종편집일자 : 2013-06-24 10:05:42
최종작성일자 : 2013-06-18 00:06:01
‘뜨거운 감자’ 탄소세 도입 탄력 받나 2013-07-01
기초전력연구원 춘천시험인증센터 준공 2013-06-17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길  
충북 청주시 청원구 대율내추길 307      대표번호 Tel:(043)533-2723 / Fax:(043)534-1304